암종류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환자맞춤형 암·신경통·관절염 전문 민속한의원입니다.
여러분의 건강을 책임지겠습니다.

암종류

암종류

암종류

위암

간암

폐암

유방암

자궁암

담도암

뇌종양

신장암

대장암

췌장암

갑상선암

 

 

 

 

 

위암

 

위암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히 발생하는 암으로 전체 암 사망자의 35%를 차지합니다. 또 여자 보다 남자가 1.5배쯤 더 많이 걸립니다. 위암은 만성 위염이나 위궤양에서 암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위에 병이 있으면 위점막의 세포가 약해져서 암에 걸리기 쉬운 상태가 되는데 이러한 상태를 전암(前癌) 상태라고 합니다.
일본 오사카 대학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만성 위염에서 위암이 된 경우가 41%, 위궤양에서 위암이 된 경우도 41%나 된다고 했습니다. 만성 위궤양과 만성 위염은 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크므로 이들 질병을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위암을 예방하는 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위암은 위의 가운데에서부터 음식물이 나가는 출구인 유문부에 걸쳐 자주 발생합니다. 이곳은 위궤양이 가장 많이 생기는 곳이기도 한데 전체 위암의 70%쯤이 부위에서 발생합니다.

 

위암은 초기에서 아무런 증상이 없는 무증후기(無症候期)가 있는데 이 가간이 상당히 깁니다. 이 기간은 몸의 면역계가 암을 막기 위해 싸우는 시기라고 볼 수 있습니다. 위는 상당히 큰 장기이므로 위 가운데 부위에 암이 생겨 웬만큼 크게 자라도 아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그러나 암이 악액질을 내뿜기 때문에 서서히 빈혈이 생기 잠출혈(潛出血)도 있게 됩니다.

장출혈이란 위나 장에서 출혈이 일어나서 항문으로 대변과 함께 배설될 때까지 시간이 상당히 걸려서 피가 검게 변한 것입니다. 장출혈은 위암 진단에 중요한 단서가 됩니다. 암이 위점막이나 점막 하층까지 진행된 것을 조기 위암이라고 하고 근육층을 지나 윗주머니의 장막층까지 이른 것을 진행암이라고 합니다. 위암이 점막, 점막 하층 및 근육층에 이르도록 커지더라도 여기까지에는 아픔을 느끼게 하는 신경이 없기 때문에 통증을 느끼지 못하므로 환자는 아무런 증상도 느낄 수 없습니다. 암이 위의 바깥인 장막층까지 이르러서야 통증을 느끼게 됩니다.

 

위암의 주요증상

 

배 위쪽의 불쾌감

윗배가 가끔 쓰리거나 체한 듯한 느낌, 음식을 조금만 먹어도 배가 부른 듯한 느낌이 나타나고 트림이 자주 납니다.
헛배가 부른 듯한 느낌을 대개 밥 먹고 난 뒤에 나타나고, 또 병이 깊어 가면서 식사량이 줄어들고 고기나 맛이 진한 음식을 먹기 어려워집니다.
위암에 걸리면 암이 내뿜는 독소 때문에 위벽에서 염산을 제대로 분비하지 못하게 됩니다.
위암 환자의 60%쯤은 무위산증이고 나머지 30%쯤은 저위산증입니다.
위액에 들어있는 소화효소인 펩신은 위액의 산성도가 PH12일 때 가장 왕성한 단백질 소화 작용을 하는데 이것을 효소의 최적 PH라고합니다. 그런데 위의 염산이 없거나 적게 분비되면 펩신의 최적 PH가 유지될수 없으므로 소화기능이 매우 약해지거나 없어집니다.

설 사

위의 소화기능이 나빠지기 때문에 설사가 일어납니다.
설사는 대개 상한 음식을 먹거나 음식을 잘못 먹었을 때 일어나는 것이지만, 위암으로 인한 설사는 제대로 된 식사를 해서 그럴 이유가 없는데 설사가 납니다. 이 설사는 잘 낫지 않고 설사약을 먹으면 잠깐 그쳤다가 다시 계속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구토 구역질

구역질이나 구토는 유문부에 응어리가 생겨 유문부가 좁아져서 음식물이 통과하기 어려워졌을 때 자주 일어납니다. 또 식도에서 위로 음식이 내려가는 입구인 분문이 암으로 막혀있을 때에도 구역질이나 구토가 납니다.

체중감소 피로 식욕부진

입맛이 없거나 음식을 조금 먹어도 배가 부르며, 갑자기 전에 즐기던 음식이 싫어지고 다른 음식이 먹고 싶어지는 등 입맛이 바뀝니다. 이런 증상이 오래 계속되면 몸이 야위고 빈혈이 오며, 쉬 피로해지고 무력감을 느껴 아무 일도 하기 싫어집니다.

위 부위의 통증

위 부위가 송곳으로 찌르는 듯 몹시 아프기도 하고 무언가 짓누르는 듯한 느낌과 약간 쓰린 증세같은 것이 수시로 나타납니다. 제산제와 진통제를 먹으면 대개 일시적으로 통증이 없어집니다.

토혈 흑색변

입으로 피를 토하거나 새까만 변이 나올 수 있는데 이것은 암의 출혈로 인한 것입니다. 위의 아래 부분에 생긴 암은 대량 출혈을 일으키기 쉽습니다. 대변이 갑자기 까맣게 나오면 위암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복수 복부팽만 황달

위암이 다른 곳으로 전이한 뒤에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간이나 임파선 같은 곳에 전이했을 때 나타납니다.

 

 

위암의 전이

 

대개  간→ 복막 → 부신 → 췌장 → 뼈 → 위장관 → 비장 → 중추신경계 → 비뇨기관 

의 순으로 전이합니다.

 

위암은 커지면서 주위의 기관을 직접 침윤합니다. 따라서 췌장, 식도 대장 등이 침윤됩니다. 임파선을 통하여 조기에 유문에 가까운 소만이나 흉부 대동맥에 이어져 있는 임파선에 전이되고, 또 골반강 쪽의 임파선절로 전이하기도 합니다. 이 밖에도 혈액을 타고 여러 곳으로 전이될 수 있습니다.

상단으로

대표전화
주소

063-322-0113, 063-222-0133
전라북도 무주군 무주읍 삼방로 756-32 (용포리 776-1 )

진료시간

진료시간: 오전 9시30분 ~ 오후 6시
점심시간: 오후 12시30분 ~ 오후 1시30분

월요일 ~ 토요일 정상근무
일요일 휴진

상호명: 민속한의원  /  주소: 전라북도 무주군 무주읍 삼방로 756-32 (용포리 776-1)  /  사업자번호: 425-90-00063  /  대표자: 박천수
전화: 063-322-0113, 063-222-0133  /  팩스: 063-322-3134  /  EMAIL : scplsp@hanmail.net

Copyright © 민속한의원 www.minsock.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