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통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환자맞춤형 암·신경통·관절염 전문 민속한의원입니다.
여러분의 건강을 책임지겠습니다.

산후통

산후통

산후통

 

산후통의 증상 및 원인

​“산후통은 여성이 아이를 낳은 뒤에 나타나는 질병입니다. 흔히 산후풍이라고도 부릅니다.

이름 그대로 여성들이 아이를 낳고 나서 찬바람이나 찬기운을 맞았을 때 팔, 다리, 허리, 어깨, 신경선, 뼈마디 같은 데가 쑤시고, 시리고, 저리고 아픈 증상이 나타나는 병입니다.

산후에 몸조리를 잘못해서 생긴 병으로 서양여성에게서는 거의 없고 동양여성에게 많습니다.”

 

산후통은 날씨가 흐리거나 비가 올 때, 곧 공기 중에 습도가 높을 때에 잘 나타나므로 날궂이병이라고도 합니다. 날씨가 맑을 때는 아무렇지도 않다가 날이 궂을 때는 온몸의 뼈마디가 견딜 수 없을 만큼 쑤시거나, 몹시 시리고, 찬바람이 나는 것 같거나, 피부가 찬물이나 찬바람에 닿으면 시리거나 저리는 등의 증상이 옵니다. 신경통이나 관절염, 디스크와 증상이 비슷한데, 산후에 나타나는 신경계통의 병을 일반적으로 산후통이라 할 수 있습니다.

산후통은 몸을 풀고 나서 몸 안에 있던 어혈이 빠져나가지 못하고 남아 있다가 신경선이나 관절 같은 테에 모여서 염증을 일으키기 때문에 생기는 병입니다. 여성이 몸을 풀고 나서 땀을 푹내어 출산 때 생긴 죽은피나 독소들을 밖으로 내보내지 않으면 죽은피나 독소가 그대로 몸 안에 남아 있게 됩니다. 또 출산으로 몸 전체가 완전히 이완되었을 때 갑자기 찬바람을 쐬거나 찬기운을 맞으면 한기가 몸 안으로 들어옵니다. 산후통의 원인은 어혈과 찬기운 이 두 가지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몸은 아이를 낳을 때 자궁과 질, 골반 같은 것만 열리는 것이 아니라 온몸 전체의 근육과 뼈마디가 늘어져 풀렸다가 천천히 본래대로 되돌아갑니다. 동양의학에서는 그 기간이 대략 49일쯤이 걸린다고 하여 그 기간 동안 몸조리를 하게 합니다. 이 기간 동안에 몸을 따뜻하게 하여 몸의 모든 땀구멍을 열어 땀을 푹 내면 어혈과 탁기가 땀구멍을 통해 빠져나가게 되지만, 땀을 충분히 내지 못하면 어혈이 몸 안에 남아 있게 됩니다. 또 갑자기 찬바람이나 찬기운을 쐬면 땀구멍으로 찬기운이 스며들면서 땀구멍이 수축됩니다. 이렇게 몸 안에 남은 어혈과 찬기운이 뭉쳐서 몸 안을 이리저리 돌아다니다가 원기가 쇠약해지면 신경통, 관절염, 디스크, 요툥 같은 합병증이 되어 산후풍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산후통은 몸을 풀고 나서 곧 나타나는 수도 있지만 몇 년, 혹은 10년이 지나서 나타나는 수도 적지 않습니다.

 

서양의학에서는 산후통이나 산후풍이라는 병이 없습니다. 산후통은 서양여성들에게는 거의 나타나지 않는 병인데, 이것은 동양 여성과 체질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서양여성은 자궁이 매우 튼튼하여 아이를 쉽게 낳고 산후조리를 거의 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처럼 몸풀고 나서 미역국을 먹는 일도 없습니다.

 

일반적으로 산후통은 원인도 알 수 없고 치료방법도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몸은 견딜 수 없이 아픈데 병원에 가면 아무 탈이 없고 다만 신경성이라고만 하기 일쑤입니다. 산후통으로 수십 년을 고생하면서 좋다는 약을 다 먹어 보고 이름난 병원을 다 가 보았지만 결국 조금도 차도를 보이지 못하는 사람도 적지 않습니다.

 

사람은 폐로만 숨을 쉬는 것이 아니라 피부나 창자로 숨을 쉽니다. 피부의 땀구멍를 통하여 숨을 쉬는 것을 모공호흡이라고 하고 창자로 하는 호흡을 장호흡이라고 합니다. 동물 중에서는 미꾸라지가 창자호흡을 많이 하는 것이 알려져 있고, 개, 늑대, 토끼 같은 짐승들은 털구멍이 없으므로 피부호흡을 하지 않습니다.


땀구멍을 통해서 하는 호흡은 모세혈관의 흐름을 도와주고 몸 안의 독소를 밖으로 내보내는 일을 합니다. 땀구멍을 모두 막아버리면 혈액순환이 어려워지고 몸 안의 독소를 밖으로 내보내지 못해 생명을 유지할 수 없게 됩니다. 이를테면 페인트 같은 것을 칠해서 땀구멍을 모두 막아 버리면 그 사람은 얼마 지나지 않아서 몸이 퉁퉁 붓는 등 부작용이 나타납니다. 피부호흡과 창자호흡은 폐로 하는 호흡 못지않게 중요합니다.

 

여성이 몸을 풀고 나서 온몸의 땀구멍이 열려 어혈과 독소를 밖으로 내보내 몸의 기능을 천천히 회복시키는 도중에 갑자기 찬바람을 쐬거나 찬물에 닿게 되면 모공이 닫혀져서 모공호흡이 멈춰 버립니다. 그러면 혈액순환이 어려워져서 어혈과 독소가 몸 안에 그대로 남아 있게 돕니다. 이뿐만 아닙니다. 모공호흡으로 산소를 충분히 얻지 못하면 폐나 장호흡을 통하여 얻은 산소를 실핏줄로 보내어 혈액순환을 돕게 되는데, 이렇게 되면 폐와 심장에 부담이 커져 폐의 기능에도 무리라 오고 아울러 심장의 기능에도 문제가 생깁니다.

 

이렇게 산모가 몸을 푼 뒤에 땀을 충분히 내어 몸 안의 독소를 밖으로 내보내지 못하면 몸 전체가 허약해져 병에 대한 면역력이 약해지고 찬기운이 닿기만 하면 시리고 쑤시고 아프고 지리며 심할 경우 여름에도 두꺼운 옷을 입고 다녀야 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또 공기 중의 습도가 높아지면 산소밀도는 낮아지고 대기의 압력이 커져서 모공호흡이 더 어렵게 되어 날궂이병, 또는 일기예보병이라고 하는 산후신경통, 산후골절통, 산후요툥, 곧 나이 많은 아주머니들이 흔히 말하는 '내가 너 낳고 나서부터 날만 흐리면 온몸의 뼈마디가 안 아픈 데가 없다'는 병이 생기는 것입니다.


 

산후통의 분류

산후통은 대략 다섯 가지로 나눌 수 있고 다음과 같이 분류 할 수 있습니다.

습풍

날씨가 흐려 공중습도가 높아지기만 하면 어김없이 쑤시고 시리고 저리고 아픈 등의 증세가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공중의 습기 때문에 기압이 높아져서 피부의 땀구멍이 막혀 혈액순환에 탈이 생겨 일어납니다.

관절풍

관절풍은 무릎, 어깨, 허리, 등 몸의 여러 곳에서 찬바람이 솔솔 부는 듯한 증상입니다. 실제로는 바람이 불지 않는데 날씨가 추워지기만 하면 몸에 바람이 부는 듯한 느낌이 옵니다. 이 증상은 대개 관절 부위에 잘 나타나며, 산후조리 중에 무거운 짐을 들거나 힘을 무리하게 썼을 때 나타나기 쉽습니다.

냉풍

냉풍은 기온이 내려가서 체온이 떨어질 때 온몸이 쑤시고 시리고 저리고 아픈 증세입니다. 찬물에 담그기 어렵고 찬물을 마시기만 해도 증상이 나타납니다. 산후조리를 하면서 찬음식이나 찬물을 마시면 내장까지 한기가 스며들어 나중에 냉풍이 나타나기 쉽습니다.

순환풍

순환풍은 담이 결리든가 통증이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것을 말합니다. 산후에 영양섭취를 잘 못했거나 냉방에서 잠을 자거나 힘든 일을 했을 때 나타납니다.

풍폐색

풍폐색은 피부 알레르기의 하나로 바람이 몸에 닿으면 피부가 땀구멍을 닫아 버려 몸이 붓는 증상입니다. 산후조리 기간 중에 선풍기 바람을 쐬거나 찬바람을 쏘이면 피부가 과민반응을 일으켜 그 뒤에도 바람이 몸에 닿기만 하면 증상이 나타납니다.

 

 

 

합병증

 

산후풍을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시간이 흐르면서 여러 가지 합병증이 나타납니다. 여러 가지 합병증 가운데 가장 두려운 것은 전시 무력증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하루 종일 잠을 자도 피로가 풀리지 않고, 또 조금이라도 간신히 일을 하면 허리가 몹시 아프거나 팔다리가 시리고 아픈 등의 증세가 나타나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병원에서 진찰을 받으면 아무런 이상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본인은 고통으로 견디기 어려운데 외관상으로나 의학상으로 아무 이상이 없으니 이를 일컬어 흔히 꾀병이라고도 부르지만 환자 자신에게는 너무도 고통스러운 질환입니다.

 

 

산후통 예방하기

 

 

산후통은 산후조리를 잘못해서 생기는 병이므로 산후조리를 제대로 하면 예방할 수 있습니다. 옛 말에 산후조리를 잘못하면 백약이 무효하고 산후조리를 잘하면 여러 가지 병을 고친다고 했습니다. 여성의 병은 많은 부분이 임신, 출산과 관계가 깊습니다. 아무리 튼튼하던 여성도 산후조리를 잘못하면 온갖 질병에 걸리기 쉽게 되고, 몹시 병약한 여성도 산후조리를 제대로 하면 병이 나을 뿐 아니라 체질이 튼튼하게 바뀝니다. 그래서 옛 말에 몸 푼 뒤에 조리를 잘못해서 생긴 병은 다음에 다시 몸 풀 때 조리를 잘해서 고치는 것이 효과적이라 하였습니다.

 

 

우리 조상들의 지혜가 담기 산후 몸 조리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산후조리 기간 49일

동양의학에서는 49일을 이완되었던 뼈마디와 근육이 제자리로 돌아오는 기간으로 봅니다.
대개 7일을 생리순환 주기고 하여 3주일 곧 31일 만에 팔다리가 제자리로 돌아오고, 7주 곧 49일이 되어야 온몸의 뼈와 근육이 제자리에 돌아온다고 합니다. 또 9주 곧 63일 동안 찬바람을 함부로 쐬어서는 안되며 100일이 지난 뒤에야 비로소 바깥바람을 쐬어도 좋다고 했습니다.

땀내기

몸을 푼 뒤에 땀을 내지 않으면 어혈이 몸 안에 남게 되어 나중에 온갖 질병에 대한 면역력이 약해집니다. 늘 방을 뜨겁게 한 다음에 너무 두툼하지 않지 않은 이불을 덮고 누워 땀을 많이 흘리는 것이 좋습니다.

바람막기

몸푼 뒤에 갑자기 바람을 쏘이면 땀구멍이 수축하여 막혀 버려서 어혈과 독소를 배출할 수 없게 됩니다. 방안 구석구석의 구멍을 막아 바람이 들어오지 않게 하고 어쩌다가 산모가 밖으로 나갈 때는 온몸을 따뜻하게 감싸주어야 합니다. 몸을 씻을 때도 더운물로 해야지 찬물이 몸에 닿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미역국 먹기

우리나라에서는 옛날부터 산모에게 미역국을 먹이는 풍속이 있습니다. 미역은 현대 영양학에서도 핏속의 콜레스테롤을 없애 피를 맑게 하고 혈압을 낮추는 작용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미역국은 피를 맑게 걸러 줘서 산후에 생길 수 있는 여러 가지 병들을 예방합니다.

상단으로

대표전화
주소

063-322-0113, 063-222-0133
전라북도 무주군 무주읍 삼방로 756-32 (용포리 776-1 )

진료시간

진료시간: 오전 9시30분 ~ 오후 6시
점심시간: 오후 12시30분 ~ 오후 1시30분

월요일 ~ 토요일 정상근무
일요일 휴진

상호명: 민속한의원  /  주소: 전라북도 무주군 무주읍 삼방로 756-32 (용포리 776-1)  /  사업자번호: 425-90-00063  /  대표자: 박천수
전화: 063-322-0113, 063-222-0133  /  팩스: 063-322-3134  /  EMAIL : scplsp@hanmail.net

Copyright © 민속한의원 www.minsock.com All rights reserved.